Creative Commons License

MyLog

Personal Log
IT Log
Book Log
마음의양식
Note

제 삶의 자취를 남깁니다.

.

Personal Log

살다보면 이런저런 일도 많고 생각도 많이 듭니다. 삶에서, 개발하면서, 직장생활하면서 또는 놀면서.. 지나치는 일들과 스쳐가는 생각들이이 깡그리 기억에서 지워지면 정말이지 아무것도 남지 않더군요. 기억에 남을 만한, 때론 잡다한 개인적인 로그를 기록합니다

생각하는 시간의 필요성

작성자 : 박종명
최초 작성일 : 2008-07-23 (수요일)
최종 수정일 : 2008-07-23 (수요일)
조회 수 : 2078

이 글은 2007/06/26 11:15 에 이전 블로그에 포스팅 했던 내용입니다.

'텔레비전은 바보상자다'

어릴쩍에 이 말을 들었다.
그땐 단순히 TV 를 보면 시간을 많이 뺏겨서 하는 말인줄 알았다.
조금 커서는 이 말을 본의가 이해가 된다.

텔레비전을 보는 사람은 단순히 정보를 받아 들이기만 할 뿐이다.
수동적으로 의식없이 수많은 정보들을 받아들여봐야 결국 남는건 아무것도 없다.
보통 텔레비전을 보면 .. 그것이 유익한 교양프로라고 해도.. 수동적으로 보게 마련이다.

사안에 대한 깊은 사색과 통찰을 하려 하지 않는다.
단순히 정보를 눈과 귀로 듣을 뿐이다.

이건 비단 TV 뿐만 아닌것 같다.
잡지,신문,책들도 다 마찬가지 인 것 같다.
아주 논리적이고 많은 지식이 배여 있는 책이라도 읽는 자가 생각없이 수동적으로만 책을 본다면
자신의 지식으로 체계화 될 수 없을 것이다.

생각하는 시간을 많이 가져야 겠다.
나이가 들면서 조금 어른스러운 사람들과의 만남에서는 자신의 철학이나 추상적인 개념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해야 할 상황이 많이 생긴다.

생각없이 정보만 받아들인 상태에서는 자신의 의견이 있을 수 없으며, 당연히 표현할 수도 없다.

'대충 이렇다고 하더라...' 는 의미 없다.

생각하는 시간은 정리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휴식하는 시간이기도 하다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WY <- 왼쪽의 문자를 오른쪽 박스에 똑같이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