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Commons License

MyLog

Personal Log
IT Log
Book Log
마음의양식
Note

제 삶의 자취를 남깁니다.

.

마음의양식

살아가다보면 때론 의기소침해지고 때론 나약해 지기도 합니다. 현자들의 삶을 지혜롭게 바라보는 자세를 배워 내면을 강하고 유연하게 만들어 보아요!

산사의 밤은 고요했다

작성자 : 박종명
최초 작성일 : 2011-02-15 (화요일)
최종 수정일 : 2011-02-15 (화요일)
조회 수 : 5967

이불 한 채만 놓여 있었다.
처음에는 어색했던 것이 차츰 익숙해지면서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을 느꼈다.

이유는 뭐였을까.
있는 것으로 특징되는 것이 아니라 없는 것으로 특징되는 그 방이 주는 편안함.

산사의 밤은 고요했다. 불을 끄자 하늘에 별이 지천이었다. 모든 게 꺼진듯한 기분.
완전한 어둠과 고요 속에서 나는 마치 어머니의 자궁 속에 들어온 것처럼 깊고 단 잠을 잤다.

그 때 내 머리 위에 늘 곤두세워져 있던 안테나도 꺼졌다. Off.

- 정덕현 <대한민국 남자들의 숨은 마흔 찾기> -

이름
비밀번호
홈페이지
VB <- 왼쪽의 문자를 오른쪽 박스에 똑같이 입력해 주세요